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게시판 글 작성 폼에 값을 입력해 주세요
보도자료
제목 대전문학관, 문학의 시대를 열어온 사람들의 이야기 조명
작성자 문학관운영팀 작성일 2018-03-13
첨부 조회 349


대전문학관, 문학의 시대를 열어온 사람들의 이야기 조명

오는 16() 기획전시 대전문인총연합회소개전-한국문학시대를 말하다개최

 

대전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대전문학관(관장 박진용)에서 2018년 새봄을 여는 기획전시로 대전문인총연합회소개전-한국문학시대를 말하다를 개최한다.

 

오는 16() 오후 3시 개막식 개최를 시작으로 630일까지 3개월 간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대전에서 활동하는 대표적 문학단체 중 하나인 대전문인총연합회를 소개하는 내용으로 꾸며졌으며 회원들의 대표작품과 회원 소장 귀중본 자료를 함께 소개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대전문인총연합회1989년 대전시가 대전직할시로 승격되면서 그 이듬해인 19901월에 창립한 단체로, 지방자치제의 태동과 함께 출발해 이후 대전직할시 사회단체 1호로 등록한 문학단체이다.

 

당시, 대전과 충남이 분리되면서 지방화 시대에 맞춰 대전을 중심으로 하는 문학 단체가 형성돼야 한다는 정서가 조성됨에 따라 대전의 독자적 자생단체로 시작했으며 현재 활동하고 있는 회원 수는 550여 명에 이르고 단체에서 발간하는 계간 한국문학시대52호까지 발행 됐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회원 소장 귀중본 자료 중 하나로, 1946년 발행된 대전 지역 최초 순수시지(純粹詩誌) 동백창간호가 처음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동백은 대전에서 활동하는 한국 최고(最古) 문학단체 호서문학회 결성했던 작가 중 정훈 박용래 박희선이 동백시회를 만들고 발행한 잡지로, 최근까지 발견되지 않아 연구자들의 애를 태웠으나 김용재 시인(전 대전문인총연합회장 전 호서문학회장)이 수소문 끝에 소장하게 돼 이번 전시를 통해 공개하게 됐다.

 

박진용 대전문학관장은 지난 해 호서문학회소개전을 준비하면서 한국 최고(最古) 문학단체인 호서문학회의 역사를 최소 2년 앞당기는 중요 자료 호서학보를 발견하고 전시를 통해 소개했던 데 이어 이번 전시를 통해 동백을 최초 공개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밝히며 내년 2019년은 대전직할시 승격 30주년으로, 지방화 시대의 출발과 함께 문학의 시대를 열어온 대전문인총연합회의 소개 전시가 의미있는 역사의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시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대전문학관(042-626-5021)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