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게시판 글 작성 폼에 값을 입력해 주세요
보도자료
제목 "달빛에 한 번, 근대도시 대전의 정취에 또 한 번 취해보세요
작성자 전통진흥팀 작성일 2018-08-07
첨부
 
조회 52


달빛에 한 번, 근대도시 대전의 정취에 또 한 번 취해보세요

대전문화재단, 2018 대전 문화재 야행 <대전블루스> 개최

 

대전문화재단(대표이사 직무대행 정해교)<2018 대전 문화재 야행 대전블루스> 개최한다. ‘문화재 야행은 전국 방방곡곡에서 지역민을 비롯한 많은 이들이 우리 문화재를 향유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야행(夜行)’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해질 무렵 시작돼 깊은 밤까지 계속될 대전 문화재 야행 <대전블루스>는 야경(夜景야로(夜路야사(夜史야설(夜設야식(夜食야숙(夜宿야시(夜市)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밤을 향유하는 축제로 자리매김해 나아갈 전망이다.

 

<대전블루스>는 대전갤러리(옛 대전여중 강당), 대전창작센터(옛 농산물 검사소 대전지소), 대전근현대사전시관(옛 충남도청사 본관), 대흥동성당 등 대전의 근현대사를 새긴 문화재 인근에서 펼쳐진다.

817일 오후 630분부터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저녁 8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이틀간 대전역 인근 중교에서 으능정이거리에 이르는 길목까지 대전무형문화재 전수 체험, 대전의 먹거리 체험, 프리마켓 등이 마련된다.

 

대전창작센터 인근에서는 근대건축물을 배경으로 설치된 포토존 운영과 현장 엽서공모전이 진행된다. 여기에 대전블루스에 맞춰 시민과 함께 진행할 플래쉬몹 이벤트와 곳곳에서 진행될 스탬프 이벤트가 축제에 즐거움을 더할 예정이다.

 

재단 관계자는 축제에 참여하는 모든 분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선사할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사랑하는 가족, 친구, 연인과 초롱불 밝혀진 대전의 밤거리를 마음껏 만끽해보시기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대전블루스>가 펼쳐지는 으능정이문화의거리~중교로 일대는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81700:00시부터 1824:00시까지 교통이 통제된다.

 

이밖에 자세한 내용은 2018 대전 문화재 야행 <대전블루스> 홈페이지(www.djnight.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